광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9.06.18 [04:03] 시작페이지로
민족·세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람일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민족·세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족·세계
“우리 민족은 그대를 이기고 승리할 것이다”
[부쉬에게 주는 공개서한] 이라크와 6자회담에서 미국의 본질 드러나
기사입력: 2005/10/19 [06:22]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표기는 글쓴이의 표기법에 따랐다.(편집자)
 
“정의는 반드시 이긴다” 이것은 우리민족의 격언이다.

나는 그대의 방약무인적 오만의 끝이 왔다고 생각한다.

그대는 그대나라 군인만해도 2천여명을 이라크 전쟁에서 죽였다. 그래서 그대나라 국민 30여만명이 거리로 나와 반전시위를 했고 그대나라 인구의 55%가 그대에게 반대하고 있다.

한마디로 그대가 테러리스트라고 말하는 아랍인의 성전(聖戰)을 수행하는 저항세력에 대한 그대의 과중한 진압작전은 그들의 투쟁을 감소시키기는 고사하고 오히려 그들의 민족해방의 열정을 더욱 강화할 따름이다.

팔루자 사껀에서 배우는 대로 이라크의 평화는 결코 무력으로 달성할 수 없고 오히려 그대나라의 신용만 잃을 뿐이다. 그리고 이라크 국민들이 그들의 괴뢰정부라는 것이 양키들의 손아귀에서 이루어졌다는 것을 알아차리는 한 그대는 그들의 일에서 손을 떼어야 할 것이며 또한 이라크에서 떠나야 한다. 저들은 결코 인간못난이로 무지한 백성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전 세계 무슬림들이 그들 성전수행의 투사조직들과 련계되어 있다. 그 투사들이 아랍문화와 령토 그리고 민족적 긍지를 위해 몸을 던져 투쟁하기 때문이다.

그대는 주권을 이라크 정부에 넘겼다 하고 “우리가 이라크 발전을 위해 상당한 일을 했다”고 말하고 있으나 이것은 한날 허풍에 지나지 않는 것을 그들이 알고 있다. 왜냐하면 현재 그들의 일상생활에서 고생이 많고 생활수준이 대폭 저하되어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례를 들어 말하면 그들에게 원유는 있어도 휘발유가 없고 티그리스강은 흘러도 마실 물이 없으며 전기발전력이 떨어져 하루 4시간 전기공급으로 살아가며 원유생산이 저하됨으로 석유수출의 수익이 떨어져 빈곤에서 헤매고 있는 형편이다.

그래서 이라크 국민들은 자기들이 겪고 있는 재해의 원인을 그들의 정부와 그대들 때문이라고 원망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은 이제 더 이상 그들의 문제해결을 위해 양키들에게 기대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이것은 그들의 생활조건이 나아질 희망을 잃었기 때문이다.

그대들은 이라크라는 수렁에서 빠져나올 수 없게 되었고 그 모든 책임은 부쉬 그대가 져야 한다.

또한 북한 문제에 있어서는 그대가 말하는 바와 그대가 뜻하는 것은 다른 것을 볼 수 있다. 나는 그대의 속임수 행위를 말하겠다. 그대는 베이징에서 소위 6자회담을 통해 북한과 협상한다고 하면서 일방 이른바 “을지포커스 렌즈” 라는 군사훈련을 감행했으니 이는 북한 핵공격을 위한 것이 아니냐? 이것은 일견 단순한 모순된 행위로 보이지만 실상은 그대의 야심적 의도를 보여주는 2중 행동인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한마디로 “해도 넘어한다”(enough is enough)

그 6자회담에서 거론된 “한반도 비핵화”라는 것도 간단하지 않다. 그대는 한반도 비핵화를 북한의 핵에만 적용하려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냐? 그러나 북한에서는 이것을 전체 한반도 즉 남한에 배치된 그대나라의 핵무기까지 포함되는 것으로 주장하는데 이는 당연한 주장이 아닌가? 그러나 그대는 그와 반대로 그대들의 것은 례외(nonstarter)의 것으로 치고 있지 않은가?

그리고 그대들은 북한의 평화적 민수용 핵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이는 주권국가로서 하등의 문제가 될 수 없는 것이지만, 북한과 힘겨루기를 하고 있으며 또한 북한 핵문제 해결 후 보상 문제에 있어서도 애매모호한 태도를 일관하고 있다.

그러나 그대는 알라! 북한 우리 동족은, 그들이 아무리 부당한 외교술책란 발언으로 고립  시키려 하지만, 그들은 자기발로 굳건히 서서 건재할 것이라는 것을.
그리고 그대 정부는 관타나모나 아부그라이드 그리고 머큐리캠프 등에서 포로들에 대한 반인간적 학대와 추행(obscenity)은 말할 것도 없고 기타 모든 죄악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과해야 한다. 그대와 그대도당들이 고의적으로 그대국민은 물론 전세계 민중들을 속였다면 그대는 그 앙갚음을 받아야할 것이다.

우리나라 국민들도 그대들의 못된 술책이나 되지못한 장황설을 초극하고 떨쳐 나갈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앞서 말한 격언대로 그대를 이기고 승리할 것이다.

 
   "An Open Letter to Bush , the Rogue"

   by National Federal Unification Promotion Council
   Gang Hee-Nam

   Reference : all Korean national folk

 "Justice will prevail in the end". That's our national saying.
 
I tink your audacious arrogance is not limitless.
 
You killed more than 2 thousands people of your nation in lraqi war. So more than 300 thousands people took to streets in demonstration against lraq war. And 55% of the population in your country are saying "No" against you.
 
After all your heavy-handed actions on the lraqi "Jihad"(holy war,  which you say terrorism) are only strengthening the passion of Arabian young people struggling for their national liberation, instead of quenching it.
 
As Fallujah is giving lesson, peace in lraq cannot be achieved by your military forces and the U.S. will never get credibity, And while lraqi people are realizing their puppet government was set by your handling, you have to give up any stratage with lraq and have to leave lraq, lraqi people are not dregs of humanty.
 
Nearly all muslims around the world are interwined with the revolutionistic militants of Jihad(holy war), The militants are struggling to protect their culture, land and digmity in extreem ways.

 
You have told you have returned sovereignty to lraqi government saying “we have made significant progress", But it would be a bluffing because, they say, in lraq their everyday lives are hard enough deteriorating in measurable ways.
 
For instance lraqi power system generated less electricity than ever, and civilians get less than four hours of electricity a day and crude oil production is down as are revenues from oil exports.
 
Iraqis now blame their woes on Americans as much as on their elected government. And, they say, that lraqis are realized they can't depend on the U.S. to solve all their problems since not of their conditions are close to being met. So lraqi revolting, people power is undimishing And you could not emerge from the quagmire in lraq, And the buck totally stops with you.
 
And as for the N.K, what you have said was not necessarily what you meant, I would mention your eye-washing behavior that you revealed in South Korea in practicing socalled “Ulzi-focus Lenz” training targeting the N.K., while you were having talks of negotiation with the N.K, in 6 party conference in Beijing, It was a treacherous dubleplay of you. contradiction you performed purposedly. Enough is enough.
 
And in the 6 party talks the problem of denuclearization in Korean Peninsula was also not simple. You were considering only N.K's denuclearization  by it on the contrary of N.K, asserting entire Peninsula denuclearization , while you let U.S's remaining as "nonstarter".

 
And you were at loggerheads with N.K. over N.K's nasent civillian nuclear program that is no thing of problem in a ordinary sorereign state, and over rewards program for N.K, as corresponding measures after N.K's nuclear issue is settled.
 
I tell you. You should know. that our folk, N.K, will stand fast on their own feet. in spite of your unreasonable deplomatic actions or utterence against them.

 
The U.S. Administration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its erros and jeopardizing peace of the world in addition to the mishandlings  of detainees in Gwantanamo, Abu Gbraib and Camp Murcury.
 
If you and your mem deliberately misled your people and all peoples of the world you would suffer the concequences
 
Our korean people also must rise above your artifice and undemocratic verbosity in your stratagic bluff.

 
And we will prevail over aganinst you. as the mentioned saying goes.

 
강희남 목사 강희남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사람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강희남] 깜깜한 밤하늘 조국통일의 별이여 박금란 2018/06/06/
[강희남] 범민련의 대의를 사수한 강희남 의장 박해전 2016/06/06/
[강희남] 강희남 전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추모식 박창덕 2016/06/04/
[강희남] “강희남 정신으로 끝까지 투쟁하겠다” 박창덕 2015/06/07/
[강희남] 강희남 전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순국 2주기 하잠 2011/06/04/
[강희남] 고 강희남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영결식 인병문 기자 2009/06/10/
[강희남] 고 강희남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영결식 인병문 기자 2000/06/10/
[강희남] 나는 부르노라, 통일의 노래를. 오늘은 6월의 새 아침을 이야기 하자 김형효 기자 2009/06/09/
[강희남] 순결한 통일의 학이 되어 떠나신 님에게 인병문 기자 2009/06/08/
[강희남] [부고] 강희남 전 범민련남측본부 의장 서거 인병문 기자 2009/06/06/
[강희남] "겨레의 앞길을 밝히는 횃불이 돼주십시오" 이철우 기자 2008/05/22/
[강희남] 통일원로 강희남 목사 88세 축하 출판기념회 인병문 기자 2008/05/18/
[강희남] 우리의 부끄러운 자화상 강희남 목사 2008/04/22/
[강희남] 대북 강경책에 따른 북측의 조치, 일리 있다 강희남 목사 2008/04/13/
[강희남] 국제 엔지오 세력에 기대한다 강희남 목사 2007/12/30/
[강희남] “양키들에 있어 정의는 무엇인가” 강희남 목사 2007/11/29/
[강희남] 진정한 지도자는 없는가 강희남 목사 2007/11/23/
[강희남] ‘해방’과 동시에 ‘점령군’으로 들어온 미군 강희남 목사 2007/09/04/
[강희남] 북방한계선 문제의 해법은 ‘같은 동포’라는 것 강희남 목사 2007/08/22/
[강희남] 국가보안법으로 투옥된 한 젊은이 예찬 강희남 목사 2007/07/24/
오늘의사진
6.15 10.4 자주통일평화번영결의대회
많이 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사람일보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대전 동구 동부로 55-58 603동 306호(판암동) ㅣ 전화 : (02)747-6150 ㅣ 전자우편:saram@saramilbo.com
등록번호 : 대전, 아00255 제호:사람일보ㅣ창간일: 2003년 6월 15일ㅣ발행·편집인 박해전ㅣ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해전
후원 : 하나은행 555-810120-77607 박해전
Copyright ⓒ 2003~2019 saramilb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saram@saram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