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21.04.10 [21:09] 시작페이지로
정치·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람일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
“오세훈이 용산참사책임자, 즉각사퇴해야”
용산참사진상규명위,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후보에서 사퇴할 것"
기사입력: 2021/04/01 [11:15] 최종편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2009년 1월 20일 용산참사 개발 폭력의 시대로 돌아갈 수 없다. 또 다른 용산참사를 계획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후보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

 

‘용산참사 유가족·생존 철거민,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이하 용산참사진상규명위)’가 3월 31일 이처럼 밝혔다. 

 

이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이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재개발·재건축 활성화 공약을 보니 용산참사가 생각난다. 오 후보의 입장이 뭐냐’는 질문을 받고는 “그 지역 임차인이 중심이 돼서 시민단체 전철연(전국철거민연합)이 가세해 폭력적 형태의 저항이 있었다”라며 “그것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의 발언이 알려지자 각계가 오 후보를 규탄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용산참사진상규명위는 “오세훈 후보의 인면수심에 치가 떨린다. 두렵기까지 한다. 12년 전 여섯 명의 시민이 하루아침에 사망한 용산참사에 대한 오세훈 후보의 발언에 온몸이 떨려온다”라며 “살고자 올랐던 망루에서 주검이 되어 내려왔다. 왜 죽어야 했는지 이유조차 모르고 원통하게 죽었다. 살아남았다는 게 죄스럽다며 트라우마를 호소하다, 10년이 지나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생존 철거민까지 있었다. 어떻게 피해자들에게 참사의 책임을 돌릴 수 있는가? 얼마나 더 죽으라고 등 떠미는 것인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땅 부자, 집 부자, 투기꾼과 건설재벌들의 이윤 추구를 위해 가족들과 땀 흘려 일궈온 생계수단을 빼앗으며, 죽음의 벼랑 끝으로 내모는 잔혹한 개발 폭력만큼 과도하고 잔혹한 대규모 폭력이 또 있는가? 그 잔혹한 대규모 개발 폭력을 자행한 오세훈 당시 시장이, 철거 세입자들의 ‘과도한 폭력’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며 오 후보를 비판했다.

 

같은 날 빈곤사회연대는 규탄성명 ‘용산참사 원인은 막개발과 국가폭력이다’를 통해 “용산참사의 원인은 사람보다 이윤이 먼저인 막개발과 국가폭력”이라고 짚었다.

 

빈곤사회연대는 “용산참사는 세입자 대책 없이 이윤만을 좇는 개발정책과 그를 비호한 국가권력의 폭력에 의해 발생됐다. 개발규제를 완화하고 개발구역을 무분별하게 지정하며 사람을 쫓아내는 이명박식의 개발정책과 그에 편승한 서울시와 공조한 경찰을 비롯한 국가권력의 폭력이 다섯 명의 철거민과 한 명의 경찰특공대원을 사망에 이르게 한 참사”라고 밝혔다.

 

빈곤사회연대는 “용산참사에 책임 있는 이들이 처벌받지 않고 성찰 없이 권력을 유지하는 동안 세입자의 삶 자체를 철거하는 개발정책도 계속되고 있다. 서울 미아동, 개포동을 비롯한 전국의 개발지역에 ‘제2의 용산’이라 적힌 현수막이 나부끼고 있다. ‘여기 사람이 있다’는 구호가 여전히 유효하며 용산참사가 과거가 아닌 바로 지금인 이유다“라고 주장했다.

 

주거권네트워크도 31일 논평 ‘오세훈의 용산참사 본질 왜곡, 규탄한다’를 발표했다.

 

주거권네트워크는 논평에서 “용산참사 희생자들과 농성 철거민들은 호프집·식당·만화방·옷가게·당구장 등을 운영하는 평범한 임차 상인이었고 세입자들이었다. 개발로 수년에서 수십 년 일궈온 생존의 기반을 빼앗기고, 철거 용역폭력에 시달리던 철거민들의 저항을 ‘임차 상인들의 폭력적 저항’으로 몰며 폭도로 규정하는 것은 서울을 더 많은 용산참사 비극의 도시로 만들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라고 주장했다.

 

주거권네트워크는 오 후보에게 용산참사 피해자들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용산참사는 오 후보가 시장직에 있던 2009년 1월 20일 발생했다.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남일당 건물 옥상에서, 일대의 용산 4구역 뉴타운 재개발에 반대하며 생계 대책을 요구하던 철거민들이 망루 농성을 벌이고 있었다. 경찰은 농성장에 시너 등 발화 물질이 있다는 것을 알고도 무리하게 진입해 철거민들을 강제 진압했다. 그 과정에 망루에 불이 났고 철거민 다섯 명과 경찰 한 명이 목숨을 잃었다.

 

2018년 경찰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용산참사에 대해 경찰의 공권력이 과잉행사되었다고 인정했다.

<김영란 기자>

김영란 김영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사람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오세훈 / 용산참사진상규명위] “오세훈이 용산참사책임자, 즉각사퇴해야” 김영란 2021/04/01/
오늘의사진
6.15 10.4 자주통일평화번영결의대회
많이 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사람일보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대전 동구 동부로 55-58 603동 306호(판암동) ㅣ 전화 : (02)747-6150 ㅣ 전자우편:saram@saramilbo.com
등록번호 : 대전, 아00255 제호:사람일보ㅣ창간일: 2003년 6월 15일ㅣ발행·편집인 박해전ㅣ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해전
후원 : 하나은행 555-810120-77607 박해전
Copyright ⓒ 2003~2019 saramilb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saram@saram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