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20.02.23 [01:02] 시작페이지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람일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이연희VS박원상, 경찰서 취조실 맞대면 현장 공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1.29 14:37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경찰서 취조실 안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이연희와 박원상의 맞대면 스틸 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방송 첫 주 만에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그리고 설렘까지 한 방에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제대로 사로잡은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제작 몽작소, 이하 ‘더 게임’)가 오늘(29일) 밤 5-6회 방송에서 20년 전 발생했던 ‘0시의 살인마’ 사건 뒤에 가려졌던 진실이 드러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첫 방송을 시작하자마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쫄깃한 긴장감으로 압도적인 흡인력을 선사한 것은 물론, 세련된 영상미와 디테일한 연출, 그리고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퀄리티로 독보적인 색깔을 완성한 ‘더 게임’을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다. 60분 내내 쉴 틈 없이 몰아치는 파격 전개와 작품 속에 내포되어 있는 복합적인 장치들이 하나 둘씩 드러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것. 여기에 1월 4주차 화제성 지수에서 당당히 수목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하며 그 열기를 더하고 있는 ‘더 게임’이 오늘(29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5-6회에서는 20년 동안 가려져 있던 연쇄살인 ‘0시의 살인마’ 사건에 관한 비밀이 밝혀지며 예측 불가의 반전이 펼쳐지며 또 한번 안방극장을 충격 속에 빠뜨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방송에서 강력반 엘리트 형사 준영(이연희)은 태평(옥택연)의 예견을 바탕으로 생매장 위기에 처해있던 미진(최다인)이를 구하는데 성공했고, 피해자의 아버지가 하나일보의 시경캡인 이준희(박원상)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의 범인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형사였던 준영의 아버지가 죽임을 당하고 이와 관련된 기사를 쓴 장본인이 이준희였다는 것은 그야말로 충격적인 전개가 아닐 수 없었다. 더구나 준영이 이를 단서로 미진을 생매장시키려 했던 범인이 ‘0시의 살인마’ 사건과 연관되어 있다고 생각하면서 과연 그 사건 뒤에 가려져 있는 진실이 무엇인지, 그리고 악연으로 시작된 준영과 준희,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높아지고 있던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이연희와 박원상의 일대일 대면 현장을 포착해 오늘 밤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경찰서 취조실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이연희와 박원상은 그 분위기만으로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연희의 다부진 눈빛과 표정에서는 엘리트 형사다운 포스가 뿜어져 나오는 동시에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된 깊은 상처 또한 함께 느껴지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그녀에게 무언가 자료들을 펼쳐 보이고 있는 박원상에게서는 다급함이 엿보이는가 하면, 또 다른 스틸 속 굳은 표정에서는 기자가 아닌 피해자의 아버지로서 자신의 딸을 구해준 형사에 대한 고마운 마음보다 미안함이 더 느껴져 눈길을 끈다. 20년 전부터 이어져온 두 사람의 관계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 것인지 오늘 밤 5-6회 방송을 향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 게임’ 제작진은 “이연희와 박원상의 관계는 극에 또 다른 긴장감을 형성하게 된다. 이 장면을 촬영할 때에 두 배우의 연기 호흡도 좋았지만 서로를 배려하고 챙겨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박원상은 이연희와 함께 촬영할 장면에 대해 의논을 하며 부담감은 덜고, 자신감은 더 할 수 있도록 배려했고, 이연희는 박원상의 눈빛, 손짓 하나 하나에 집중하며 템포를 맞춰갔다”고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 그리고 이연희와 박원상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오늘 밤 방송을 통해 밝혀진다. 지난주보다 더욱 배가된 긴장감과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오늘 밤 8시 55분에 5-6회가 방송된다.

<사진> MBC 제공


전체 155262 현재페이지 1筌욑옙ion= / 517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55262 아산시 온양3동 행복키움추진단, 저소득층 교복 지원 김정화 2020.02.21
155261 성남시 올해 3개 지구 39만㎡ 지적 재조사 김정화 2020.02.21
155260 성남시 ‘지진 방재’ 교량 등 13개 시설물 내진보강사업 김정화 2020.02.21
155259 성남시-대학 ‘코로나19’ 확산방지 유학생 공동관리 대응에 나서 김정화 2020.02.21
155258 상패동 맞춤형복지팀, 동절기 공동주택 위기가구 실태조사 실시 이수연 2020.02.21
155257 생연1동 소요탑온천랜드, 저소득층에 정성 가득한 밑반찬 20인분 지원 이수연 2020.02.21
155256 생연2동, 맞춤형복지 지원을 위한 내부 사례회의 개최 이수연 2020.02.21
155255 보산동 착한식당 ‘줄서시오’, 경로당 어르신들 초청해 점심식사 대접 이수연 2020.02.21
155254 장터치킨 동두천지행점, 소요동 저소득 가구를 위한 치킨 10마리 기탁 이수연 2020.02.21
155253 동두천시 상패동 새마을부녀회, 밑반찬 및 다과 나눔 봉사 이수연 2020.02.21
155252 다산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수연 2020.02.21
155251 계룡건설 이웃돕기 성금 3000만 원 쾌척 김정화 2020.02.21
155250 교육부, 대학 코로나19 관련 단계별 현장점검 실시한다 김정화 2020.02.21
155249 남양주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이수연 2020.02.21
155248 국방부,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김정화 2020.02.21
155247 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조사…신속 조치” 김정화 2020.02.21
155246 충남도의회 정책위원회 ‘도민 체감’ 정책연구 새 밑그림 착수 김정화 2020.02.21
155245 경상남도,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서민층 전기시설 개선사업 업무협약 김정화 2020.02.21
155244 구리시, 코로나19 우려했던 ‘지역사회 전파’ 흔들림없이 대응 김정화 2020.02.21
155243 구리시, 좋은식단 제공 위한 위생안전 컨설팅 실시 김정화 2020.02.21
155242 오산시 신장동 협의체 ‘행복배달 요구르트 사업’추진 김정화 2020.02.21
155241 오산시청소년상담센터 “청소년 고민 도와드려요” 김정화 2020.02.21
155240 오산시 꿈두레도서관 '1관1단' 사업 이어 간다 김정화 2020.02.21
155239 제290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폐회 김정화 2020.02.21
155238 동두천시, 코로나19 예방 위해 전통시장 방역소독 실시 김정화 2020.02.21
155237 동두천시, 2020년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상시점검 전담인력 모집 김정화 2020.02.21
155236 충남도, 총력 대응으로 지역사회 확산 막는다 김정화 2020.02.21
155235 '우아한 모녀' 냉철한 복수의 화신 최명길, 뜨거운 눈물 포착 김정화 2020.02.21
155234 고흥소방서,“주방용 K급 소화기 비치하세요” 김민종 2020.02.21
155233 영암소방서, "더 빨라서 더 안전한 경보설비" 보강 안전대책 추진 문태운 2020.02.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176 
오늘의사진
6.15 10.4 자주통일평화번영결의대회
많이 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사람일보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대전 동구 동부로 55-58 603동 306호(판암동) ㅣ 전화 : (02)747-6150 ㅣ 전자우편:saram@saramilbo.com
등록번호 : 대전, 아00255 제호:사람일보ㅣ창간일: 2003년 6월 15일ㅣ발행·편집인 박해전ㅣ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해전
후원 : 하나은행 555-810120-77607 박해전
Copyright ⓒ 2003~2019 saramilb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saram@saram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