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20.09.21 [05:02] 시작페이지로
개인정보취급방침
사람일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이연희VS박원상, 경찰서 취조실 맞대면 현장 공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1.29 14:37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경찰서 취조실 안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이연희와 박원상의 맞대면 스틸 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방송 첫 주 만에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그리고 설렘까지 한 방에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제대로 사로잡은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제작 몽작소, 이하 ‘더 게임’)가 오늘(29일) 밤 5-6회 방송에서 20년 전 발생했던 ‘0시의 살인마’ 사건 뒤에 가려졌던 진실이 드러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첫 방송을 시작하자마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쫄깃한 긴장감으로 압도적인 흡인력을 선사한 것은 물론, 세련된 영상미와 디테일한 연출, 그리고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퀄리티로 독보적인 색깔을 완성한 ‘더 게임’을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다. 60분 내내 쉴 틈 없이 몰아치는 파격 전개와 작품 속에 내포되어 있는 복합적인 장치들이 하나 둘씩 드러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것. 여기에 1월 4주차 화제성 지수에서 당당히 수목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하며 그 열기를 더하고 있는 ‘더 게임’이 오늘(29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5-6회에서는 20년 동안 가려져 있던 연쇄살인 ‘0시의 살인마’ 사건에 관한 비밀이 밝혀지며 예측 불가의 반전이 펼쳐지며 또 한번 안방극장을 충격 속에 빠뜨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방송에서 강력반 엘리트 형사 준영(이연희)은 태평(옥택연)의 예견을 바탕으로 생매장 위기에 처해있던 미진(최다인)이를 구하는데 성공했고, 피해자의 아버지가 하나일보의 시경캡인 이준희(박원상)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의 범인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형사였던 준영의 아버지가 죽임을 당하고 이와 관련된 기사를 쓴 장본인이 이준희였다는 것은 그야말로 충격적인 전개가 아닐 수 없었다. 더구나 준영이 이를 단서로 미진을 생매장시키려 했던 범인이 ‘0시의 살인마’ 사건과 연관되어 있다고 생각하면서 과연 그 사건 뒤에 가려져 있는 진실이 무엇인지, 그리고 악연으로 시작된 준영과 준희,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높아지고 있던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이연희와 박원상의 일대일 대면 현장을 포착해 오늘 밤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경찰서 취조실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이연희와 박원상은 그 분위기만으로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연희의 다부진 눈빛과 표정에서는 엘리트 형사다운 포스가 뿜어져 나오는 동시에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된 깊은 상처 또한 함께 느껴지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그녀에게 무언가 자료들을 펼쳐 보이고 있는 박원상에게서는 다급함이 엿보이는가 하면, 또 다른 스틸 속 굳은 표정에서는 기자가 아닌 피해자의 아버지로서 자신의 딸을 구해준 형사에 대한 고마운 마음보다 미안함이 더 느껴져 눈길을 끈다. 20년 전부터 이어져온 두 사람의 관계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 것인지 오늘 밤 5-6회 방송을 향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 게임’ 제작진은 “이연희와 박원상의 관계는 극에 또 다른 긴장감을 형성하게 된다. 이 장면을 촬영할 때에 두 배우의 연기 호흡도 좋았지만 서로를 배려하고 챙겨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박원상은 이연희와 함께 촬영할 장면에 대해 의논을 하며 부담감은 덜고, 자신감은 더 할 수 있도록 배려했고, 이연희는 박원상의 눈빛, 손짓 하나 하나에 집중하며 템포를 맞춰갔다”고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 그리고 이연희와 박원상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오늘 밤 방송을 통해 밝혀진다. 지난주보다 더욱 배가된 긴장감과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오늘 밤 8시 55분에 5-6회가 방송된다.

<사진> MBC 제공


전체 179512 현재페이지 1筌욑옙ion= / 598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9512 문 대통령 “청년들 ‘공정’ 요구 절감…병역 비리 근절 강화” 김정화 2020.09.20
179511 정부 “추석이 코로나 확산 도화선 안되게 고향방문·여행 자제” 김정화 2020.09.20
179510 방역당국 “코로나19 대규모 유행, 거리두기로 눌러두는 형국” 김정화 2020.09.18
179509 모든 공공기관 필기시험 합격선·수험생 성적 공개된다 김정화 2020.09.18
179508 지역 인공지능·소프트웨어 핵심인재 3만 7000명 양성 시동 김정화 2020.09.18
179507 디지털 뉴딜 성공 위해 ‘민·관 어벤져스’ 뭉쳤다 김정화 2020.09.18
179506 강 자연성 회복사업, 금강 세종시 구간 먼저 착수한다 김정화 2020.09.18
179505 3기 신도시 홈페이지, 개설 한달 만에 방문자 100만명 돌파 김정화 2020.09.18
179504 기재부 차관 “4차 추경 통과 즉시 코로나 특례보증 1.5조 추가공급” 김정화 2020.09.18
179503 홍 부총리 ”G20, 코로나 철저한 방역과 적정 경제활동 균형 중요” 김정화 2020.09.18
179502 코로나 거리두기 계속되는데…지난 주말 수도권 이동량 전주보다 8.3% ↑ 김정화 2020.09.18
179501 12월부터 예술인도 고용보험 혜택…실업급여 받을수 있다 김정화 2020.09.18
179500 식약처, 국내 개발 코로나19 중화항체치료제 2·3상 동시 승인 김정화 2020.09.18
179499 22일부터 소아·청소년·임신부에 독감백신 무료접종 김정화 2020.09.18
179498 정 총리 “선조들도 역병 돌면 차례 안 지내…추석, 생활지혜 발휘해야” 김정화 2020.09.18
179497 포브스 “한국, 코로나 안전국가 3위”…홍 부총리 “K-방역 우수성 확인” 김정화 2020.09.18
179496 한국, ‘살기 좋은 나라’ 163개국 중 17위…2014년 이후 최고 김정화 2020.09.18
179495 ‘동충하초 설명회’ 코로나 안걸린 딱 한명…“마스크는 셀프백신” 입증 김정화 2020.09.18
179494 문 대통령, 23일 새벽 유엔총회 연설…코로나 극복 국제연대·협력 강조 김정화 2020.09.18
179493 G20 환경장관, 코로나19 극복 위한 녹색회복 합의 김정화 2020.09.18
179492 수도권-세종청사 통근버스 2022년 운행 중단 김정화 2020.09.18
179491 경기도의회, 제10대 후반기 경기도의회 입법정책위원회 첫 회의개최 김정화 2020.09.18
179490 성남시청소년재단, 제1회 청년의 날 기념 토론회 개최 김정화 2020.09.18
179489 김경수 경남도지사,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추석 위문금 전달식 가져 김정화 2020.09.18
179488 경남도 육성 스프레이국화, ‘제우스골드’ 등 6품종 보호권 획득 김정화 2020.09.18
179487 성남행복아카데미 ‘4차 산업혁명과 미래예측’ 강연 김정화 2020.09.18
179486 의정부시, 뉴딜과 함께하는‘행복한 숲길 만들기’ 김정화 2020.09.18
179485 의정부시, 2021년도 생활임금 결정 김정화 2020.09.18
179484 의정부시 송산1동주민센터, 아파트 방음벽에 넝쿨장미 식재 김정화 2020.09.18
179483 NH농협 의정부시지부 장학금 4천만원 기탁 김정화 2020.09.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984 
오늘의사진
6.15 10.4 자주통일평화번영결의대회
많이 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사람일보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대전 동구 동부로 55-58 603동 306호(판암동) ㅣ 전화 : (02)747-6150 ㅣ 전자우편:saram@saramilbo.com
등록번호 : 대전, 아00255 제호:사람일보ㅣ창간일: 2003년 6월 15일ㅣ발행·편집인 박해전ㅣ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해전
후원 : 하나은행 555-810120-77607 박해전
Copyright ⓒ 2003~2019 saramilb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saram@saramilbo.com